[완도] ‘농어촌 생활 여건 개조’ 공모에 선정 
[완도] ‘농어촌 생활 여건 개조’ 공모에 선정 
  • 정거배 기자
  • 승인 2024.07.0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금면 용초리·약산면 구성리 총 41억 투입 

완도군은 지방시대위원회가 주관하는 '2025년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 여건 개조사업' 공모에 신청하여 고금면 용초리와 약산면 구성리 2개 마을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 여건 개조사업은 주민의 기본적인 삶의 질·안전 등이 문제가 되는 지역의 생활 기반 시설 확충, 주거환경 개선, 주민 역량 강화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완도군은 올해 초 신규 사업 대상지 확정과 예비 계획 수립,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주민 사업 설명회와 지속적인 회의를 거듭해 공모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

이어 지난 4월 전남도 사전 현장 평가를 거쳐 완도군의 2개 마을이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공모사업 선정으로 2025년~2028년까지 두 개 마을에 국비 15억 원을 포함한 총 41억여 원을 투입해 빈집 정비, 슬레이트 지붕 개량, 마을 환경 개선, 마을 안길 및 노후 담장 정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선정된 마을에는 30년 이상 노후 주택과 슬레이트 지붕 비율이 60%를 넘어 사업 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완도군 관계자는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여 주민이 행복하고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