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기회발전특구 지정 계기 '복합해양레저관광도시'에 집중
[해남] 기회발전특구 지정 계기 '복합해양레저관광도시'에 집중
  • 정거배 기자
  • 승인 2024.07.0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 수준 ‘꿈의 도시’ 조성, 장기성장동력 육성 해남2030 프로젝트 순항

정부 기회발전특구에 2개소가 선정된 해남군이 장기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해남2030 프로젝트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해남군은 민선8기 해남2030 프로젝트를 통해 기회발전특구 지정과 복합해양레저관광도시 거점 조성, 고속철도(KTX) 해남노선 연장 등 3대 역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6월 솔라시도 기업도시와 화원산단 2개소, 총 26만평이 기회발전특구로 지정된데 이어 해남군과 영암군을 잇는 영암호 일원을 전남 서남권 대표 해양레저 관광 중심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프로젝트 사업도 빠르게 추진되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4일 목포대 남악캠퍼스 컨벤션홀에서 제14차 전국해양문화학자대회 해남대회가 열렸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살고싶은 해안, 유동하는 바다’를 주제로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전체회의를 비롯해 분과회의와 글로컬 해양포럼, 해남군내 해양문화답사 등 일정이 진행됐다.

특히 올해의 학술대회는 서남해 그린 해양에너지와 해양문화의 거점인 해남 일대를 주제로한‘해남대회’로 열려 해남의 해양환경과 역사문화자원을 둘러봤다.

또 해남군이 추진하고 있는 해양레저관광중심 거점 조성 사업에 대한 정책방향과 발전방안에 대한 집중적인 논의가 있었다.

이번 대회에서는 해양레저산업의 성장과 사용자의 변화 추이를 살펴보고 우리나라 해양레저관광의 정책방향과 과제, 영암호 복합해양레저 관광도시 구상과 지속가능성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2박 3일간 강도 높은 토론으로 해양레저 관광 중심도시로 조성에 대한 학계의 관심과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은 전국해양문화학자대회는 매년 200여개 연구 주제가 발표·토론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도서해양 종합학술대회로 자리잡고 있다.

홍석준 대회 공동조직위원장(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장)은 “이번 해남대회를 통해 전남의 섬과 해안, 해양관련 자원과 문화유산을 재발견하는 것은 물론 영암호 복합해양레저도시 성공적 유치를 위한 정책적 실현에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의의를 밝혔다.

해남군은 전남도, 영암군과 함께 솔라시도 기업도시 3개지구(구성‧삼포‧삼호)와 영암호를 연계하는 해양레저관광 기반구축을 통해 영암호 일대를 해양레저관광거점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역점 추진하고 있다. 

해남군의 장기성장동력을 육성하는 2030 프로젝트의 두 번째 사업으로, 기회발전특구를 통해 첨단기업을 유치하는 한편 세계적 수준의 해양레저 관광 거점을 조성해 국내외 관광객들이 찾아올 수 있는 꿈의 도시를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기본구상용역을 마치고 연말 해양수산부의 복합 해양레저관광도시 공모에 도전할 계획이다. 정부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지방시대의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는 물론 서남권 전체의 지역 소멸의 위기를 극복하는 중대한 계기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학자대회에 참석한 명현관 군수는 “해양레저 관광시장은 최근 10년간 연평균 3% 이상 꾸준한 성장과 함께 전 세계 GDP와 전체 일자리의 10%이상을 차지하는 미래 핵심 산업이다”며“내수면과 해양 자원을 모두 갖추고 있어 해양레저 관광산업의 잠재력이 풍부한 영암호를 활용해 솔라시도 기업도시가 남해안 글로벌 해양관광벨트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