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지역식재료 이용 미식자원 발굴 나선다
[신안] 지역식재료 이용 미식자원 발굴 나선다
  • 정거배 기자
  • 승인 2024.07.0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6 UN Tourism 세계미식관광포럼 유치 추진

신안군은 미쉐린 가이드 서울에 등재된 EVETT 레스토랑의 셰프 조셉 리저우드(이하 셰프 조셉)와 함께 세계 미식가 입맛을 사로잡을 미식자원 발굴에 나선다고 밝혔다.

신안군에 따르면 2026 UN Tourism 세계미식관광포럼 유치를 위해 전남도, 신안군, 전남관광재단이 함께 노력하고 있으며 지난 5월 세계음식관광포럼 유치위원회가 구성됐다.

유치위원인 셰프 조셉은 식재료 연구와 신메뉴에 대한 영감을 얻기 위해 신안군의 톳, 가사리, 바위옷, 천일염, 막걸리 등 채취·생산 과정과 수산식재료를 활용한 음식을 체험하고 관련 전문가를 만났다.

셰프 조셉은 “바다의 식재료를 직접 채취해 보는 경험이 흥미로웠으며, 다양하고 풍부한 수산식재료로 가득한 한상차림에서 수산물을 활용한 아이디어를 많이 얻었다”며 “앞으로 2026 세계미식관광포럼 유치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우량 군수는 “신안군에서 생산되는 식재료는 빼어난 자연조건으로 미네랄 등이 풍부하고 맛이 월등히 좋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군 미식자원이 세계인에게 소개될 기회가 더 많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