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은퇴 후 제일 잘한 일은 강진 귀농”
[강진] “은퇴 후 제일 잘한 일은 강진 귀농”
  • 정거배 기자
  • 승인 2024.06.16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진형 체류형 귀농사관학교, 정착률 70% 기록

“대기업 다닐 때보다 포도 농사짓는 지금이 더 행복합니다”

경기도 고양시에서 살며 대기업에서 임원의 직위까지 올랐던 정평기 씨의 현재 직업은 강진 농부이며, 어엿한 포도 농장 ‘굿지팜’의 대표이다.

25년간의 직장생활을 통해 세계 60여 개국을 누비며 부사장의 자리까지 오른 정 대표는 인생 2막을 준비하던 지난 2022년, 주작산이 둘러싸고 깊게 바다가 내륙까지 들어와 있는 강진의 아름다움에 매료돼 강진으로의 귀농을 결심하고 경기도민에서 강진군민으로 신분을 바꿨다.

귀농을 통해 인생 2막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땀 흘린 만큼  결실을 가져갈 수 있다’는 소박한 믿음 때문이었다.

특히 농사 왕초보였던 도시인을 교육부터 현장실습까지 체계화 ‧ 전문화되어 있는 강진군 체류형 귀농사관학교의 시스템 등 믿을 수 있는 강진군의 다양한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자신의 귀농기를 소개한 사례집에서 귀농 키워드 10을 / 농기센터, 귀농사관학교, 강진군청,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상위 4위까지 귀농의 핵심 키워드로 꼽았다.

정 대표의 귀농에 대한 막연한 꿈은 강진군 귀농사관학교를 만나 길을 찾게 된다. 2년의 기초 교육을 통해, 농부로서 기본기를 다졌다면 이어진 강진군 농업기술센터에서의 다양한 교육과 실습으로, 귀농의 모습은 한층 더 구체화했다.

귀농인 보금자리마련 지원을 통한 정착, 귀농정착보조와 귀농인 우수창업활성화 지원 사업을 통한 건실한 창업, 그리고 이어진 본격적인 샤인머스켓 묘목 식재까지 지난 2년간의 농업인으로서의 숨 가쁜 여정에 강진군의 다양한 정책이 함께 했다. 

귀농인 보금자료 마련 보조금 5백만원, 귀농정착보조금 지원 3천만원, 여기에 귀농어귀촌인 우수창업활성화 사업을 통해 3천만원을 지원받았다.

체류형귀농사관학교에 머무르는 동안 주택과 농지 구입, 그리고 주작목 배움교실(단기)-기초영농기술교육과 1:1 맞춤교육-현장 실습교육(장기)으로 이어지는 귀농 창업 디자인교육은 ‘자신의 농장 꾸리기’까지 실패 없는 방향이 설정됐다.

체류형귀농사관학교는 인구감소문제를 해결하고, 도시민의 농촌 정착을 촉진하기 위해 폐교를 리모델링 후 지난 2019년 처음 문을 열었다. 기숙형 공동주택 12실과 강의실, 실습실, 공동 텃밭 등 거주 공간 및 교육지원 시설을 갖추고 다방면에서 예비 귀농인의 적응을 돕고 있다.

강진군 체류형귀농사관학교는 지난 2019년부터 운영 중으로, 전남에서 구례에 이어 두 번째이다. 지난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51세대가 입교해, 31세대가 정착해, 70%의 정착률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본인의 노력과 의지가 더해지며, 농사짓는 농부에서 한발 더 나아가 포도 농장 ‘굿지팜’을 설립하고, 전문 농업 경영인으로서 출사표를 던졌다. 현재 시설하우스 2,504㎡(농지 6,729㎡)에서 포도를 재배하고 있다.

정 대표는 앞으로 60개국을 누볐던 과거의 화려한 이력을 살려, 포도로 해외시장을 개척하고 와인도 만들어 체험농장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자녀들과 함께 푸소 농가를 운영해, 강진에서 가족 전체가 새로운 삶을 꾸려가려는 핑크빛 미래를 계획 중이다.

강진원 군수는 “강진 체류형귀농사관학교의 수료생 68명 중에서 48명이 강진군에 정착하여 생활하고 있다. 다양한 지역 출신의 귀농귀촌인들이 강진에서 제2의 인생을 바람대로 잘 꾸려갈 수 있도록 자녀를 보살피는 마음으로 돕고 지원할 것”이라며 “정평기 씨 같은 귀농인이 더 많이 늘어나고 지역사회의 발전 요인으로 잘 정책해갈 수 있도록 인구유입의 다각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