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이-모빌리티 시생산 지원센터 본격 가동
전남도, 이-모빌리티 시생산 지원센터 본격 가동
  • 뉴스인전남
  • 승인 2024.05.21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공유형 부품 생산설비 저렴하게 이용 가능

전남도는 영광 대마산단에 모빌리티·농업기계·에너지·뿌리 기업 등이 이용할 최신 공유형 부품 생산설비를 갖춰 기업이 고품질 제품을 저렴하게 생산토록 지원하는 이(e)-모빌리티 시생산 지원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모빌리티 시생산 지원센터는 모빌리티 기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업이 사용 가능한 공유형 장비를 갖춘 기업 지원 기반시설(인프라)이다.

주요 구축 장비는 ▲모빌리티 등 내·외장 플라스틱 부품 생산용 사출성형기 ▲차량 내·외장재 등 스틸, 플라스틱 부품의 전착 도장시설 ▲공용 플랫폼 프레임 및 차체 부품 등의 튜브형 레이저 가공기 등이다.

지난 4월 산업통상자원부의 ‘e-모빌리티 수출 활성화 공동생산기반 기업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등 40억 원을 추가 투입해 ▲평판형레이저가공기·평판절곡기 ▲파이프(튜브)벤딩기 ▲유니버셜지그·용접기 ▲로봇용접기 및 조립 설비를 추가 구축할 예정이다.

그동안 고가의 중대형 생산설비 구축에 많은 어려움을 겪던 중소기업의 수요를 고려한 공유형 부품생산 장비 구축으로, 해외 부품에 의존하던 핵심 부품의 국산화율 제고 및 원가 절감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소영호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시생산 지원센터를 통해 이-모빌리티뿐만 아니라 지역 기업이 세계시장에서 경쟁할 제품을 개발하고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공유형 장비 확대를 통해 전남 기업이 생산단가를 낮추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시생산 지원센터는 한국자동차연구원 전남본부에서 운영한다. 전남지역 기업은 물론 중소기업을 위한 공유형 장비 사용료 특별 할인을 준비 중인 만큼 장비 활용을 바라는 기업은 이모빌리티협동조합(061-351-8050)을 통해 상담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