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고군농공단지 환골탈태…86억 투입
[진도] 고군농공단지 환골탈태…86억 투입
  • 정거배 기자
  • 승인 2024.04.0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 거리 조성, 청년문화센터 건립 등 2027년 완공 예정

진도군이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주관하는 농공단지 환경개선사업 패키지 공모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농공단지 경쟁력을 강화하고 청년이 찾고 꿈을 펼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패키지 형태로 통합 공모해 복지·문화·편의시설 집적화를 추진한다.

진도군은 확보한 국비 60억원 포함 총 86억원을 투입, 고군농공단지 내 정주·복지시설을 확충하는 청년문화센터 등을 오는 2027년까지 건립한다.

이를 통해 복합·문화시설을 집적화해 농공단지 경쟁력을 강화하고 청년이 꿈을 펼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한다.

진도군은 기존의 고군농공단지 관리사무소를 문화·편의 시설로 증축하고 신규로 청년문화센터를 건립해 농공단지 내 기업 성장 플랫폼 역할을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청년문화센터는 기숙사, 체력단련실, 코인세탁실, 다목적실, 취·창업보육센터 등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진도군 인구정책실 투자유치팀 관계자는 “고군농공단지 내 부족한 문화·복지·편의시설을 확보하고, 중소기업 근무환경개선을 지원해 신규 청년 인력을 유입시키고 농공단지 경쟁력을 강화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주민과 근로자들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도로·보행 환경을 개선하는 아름다운 거리를 조성, 고군농공단지를 산업·문화 공간 등으로 탈바꿈시킨다.

또 농공단지 활성화를 위해 근로자와 인근 주민 등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한다.

김희수 군수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노후화한 농공단지 인프라를 개선하고 입주 기업의 경쟁력 강화, 정주 여건 개선을 통해 청년과 근로자가 찾아오는 고군농공단지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며 “기업 경쟁력 강화와 지역 산업 활성화를 위해 산업단지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 국가·일반·농공단지 환경개선사업은 착공 후 20년이 경과한 전국의 노후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공모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