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파프리카, 지역 대표 상품 육성
[영암] 파프리카, 지역 대표 상품 육성
  • 정거배 기자
  • 승인 2024.02.07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지역특화 농산물 유통시설 지원사업’에 선정

영암군과 농업회사법인 (유)해담토가 지난 5일 전남도의 ‘2024년 지역특화 농산물 유통시설 지원사업’에 선정돼 도비 10억원을 확보했다.  

총 20억원을 투입하는 이 사업은 지역특화 농산물 규격화·상품화에 필요한 유통시설과 장비를 지원하게 된다.

이번에 함께 공모에 선정된 (유)해담토는 전국 최대 규모인 12ha 유리온실에서 지역특화 농산물인 파프리카를 생산하는 업체로 연간 최대 2,000톤이 넘는 파프리카를 생산하고 있다.

지금까지 해담토의 파프리카는 전량 전북 업체에서 선별·유통했지만, 이번 사업 선정으로 생산에서 선별과 유통까지 전 공정을 영암군 내에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구체적으로 파프리카 상품화 설비가 도입되면, 시간당 4톤 물량을 선별할 수 있어 파프리카가 명실상부 영암군의 대표 브랜드 상품으로 자리매김할 길이 열린다.  

우승희 군수는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1차 생산품을 판매하던 관행에서 벗어나, 민선 8기 영암군은 생산에서 가공·유통·판매까지 지역 내에서 담당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번 공모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파프리카를 영암군 대표 특산품으로 만들고, 영암 브랜드가 찍힌 파프리카 상품을 전국에 유통하게 만들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