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환경친화 축산 육성에 3천90억 투입
올해 환경친화 축산 육성에 3천90억 투입
  • 정거배 기자
  • 승인 2024.01.22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생산비와 악취 저감·반려동물 등 4대 전략과제 90개 사업

전남도는 농림업 가운데 생산액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는 축산업을 미래 성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2024년 환경친화 축산 사업에 총 3천90억 원을 들여 축산 소득산업 육성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축산농가 생산비 절감 지원 ▲축산시설 기반 구축 확대 ▲축산악취 저감 노력 ▲반려동물 등 미래성장산업 육성 등 4대 전략과제 90개 사업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전략별로 축산 농가 생산비 절감의 경우 조사료 생산기반 확충 958억 원, 사료구매자금 600억 원, 가축 생산비 절감 40억 원 등 33개 사업 1천938억을 지원해 경영안정을 통한 농가 소득 향상에 노력하기로 했다.

축산시설 기반 구축 확대는 녹색축산육성기금 200억 원, 축사시설 현대화 사업 157억 원,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지원 110억 원 등 10개 사업 552억을 지원해 환경친화 스마트 축산농장을 육성한다.

축산악취 저감은 가축분뇨 에너지화 지원 103억 원, 악취저감제 공급 75억 원, 축산악취 개선 66억 원 등 14개 사업 399억을 지원하기로 했다.

반려동물 등 미래성장산업은 반려동물 산업 68억 원, 한우 송아지브랜드 육성 등 38억 원, 꿀벌산업 육성 30억 원, 말산업 육성 25억 원 등 33개 사업 201억을 지원해 축산 경쟁력을 강화한다.

특히 올해는 보다 촘촘한 경영 안전망 구축을 위해 신규사업으로 조사료 건조용 반전기 10억 원, 축산물 종합 가공·유통시설 10억 원, 낙농가 축사 환기시스템 8억 원, 가축인공수정사 활동 지원 3억 원, 반려동물 테마파크 조성 3억 원 등 10개 사업 107억을 중점 지원한다.

전남도의 맞춤형 축산정책 지원에 힘입어, 경기 침체 속에서도 전남의 2022년 축산업 생산액이 3조 7천801억 원으로 전년(3조 4천990억)보다 8%(2천811억) 늘어 역대 최고 생산액을 달성했다. 이는 민선 8기 축산업 생산액 5조 원 목표 대비 74% 수준으로 빠르게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축종별로는 한육우가 1조 1천863억 원(31%)으로 제일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다음으로 돼지가 1조 653억 원(28%)으로 전년 한육우에 이어 처음으로 1조 원을 돌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