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대 글로컬대학 지ㆍ산ㆍ학 거버넌스 출범식·운영위 개최
순천대 글로컬대학 지ㆍ산ㆍ학 거버넌스 출범식·운영위 개최
  • 정거배 기자
  • 승인 2023.09.2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지사 “글로컬대학 본지정, 지역 동반성장 기폭제”
전남도-순천대 업무협약…평생교육·현안 해결 등 협력

전남도는 26일 순천대에서 글로컬대학30 본 지정을 위해 지자체, 산업계 등이 힘과 역량을 한데 모으기 위한 순천대 글로컬대학 지산학 거버넌스 출범식과 운영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록 전남지사, 이병운 순천대 총장, 서동욱 전남도의회 의장, 정인화 광양시장과 지역대학 총장, 기업체 대표, 관계자 등이 글로컬대학 운영위원으로 참석했다. 순천대의 글로컬대학 본지정을 위한 지산학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실행계획서를 논의했다.

운영위원회는 대학과 지자체를 비롯해 교육계, 산업계, 대학 내 구성원 대표로 구성됐으며, 향후 추진방향과 사업계획 결정, 예산 편성, 결산 승인 등 사업 운영과 관련된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해 글로컬대학 사업의 성공적 실행을 이끌 예정이다.

이날 출범식에 앞서 전남도는 순천대학교와 글로컬대학30 업무협약도 했다.

협약에 따라 전남도와 순천대는 지역과 대학이 상생 발전하는 글로컬대학30 선정지원 및 운영, 순천대 3대 특화 분야의 지산학 협력 모델 구축, 지역 평생교육 강화와 지역 현안 해결 등을 위한 협력사업 등을 추진한다.

전남도와 순천대는 그동안 글로컬대학 지원 전담반을 구성하고 수십 차례의 실무회의를 진행했다.

글로컬대학30 실행계획서에는 순천대의 3대 특화 분야인 그린스마트팜, 애니메이션·문화콘텐츠, 우주항공·첨단소재 등을 중심으로 지역 산업육성과 인재 양성 전략이 제시됐다.

김영록 지사는 “지역과 대학의 동반성장을 위한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의 성공적 구축을 위해서는 지역발전의 허브 역할을 수행할 글로컬대학의 선정·육성이 필요하다”며 “순천대가 글로컬대학에 본지정 되는 것은 한 개 대학의 성공이 아닌 지자체, 산업계, 모든 지역대학이 동반 성장하는 기폭제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컬대학30 사업은 지역 전략산업과 연계해 대학이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고, 지역과 동반 성장하는 성공모델로 키우기 위한 공모사업이다. 오는 2026년까지 총 30개 지역대학을 선정해 5년간 1천억 원씩을 지원하게 된다.

전남에 유일하게 예비지정 대학으로 선정된 순천대학교는 10월 초 본지정을 위한 실행계획서의 교육부 제출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